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세단 더 뉴 S 560 e 출시

신차 및 기술 소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세계 최고의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인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S 560 e(The new Mercedes-Benz S 560 e)’를 국내 시장에 공식 출시하며, 다채로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세단 라인업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는 긴 휠베이스가 제공하는 장엄한 외관과 안락한 실내 공간, 혁신적인 서스펜션 시스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안전성, 뛰어난 연비 및 공기역학을 활용한 환경 친화성 등을 구현하며, 70년에 가까운 시간 동안 럭셔리 세단 세그먼트를 이끌어 온 모델이다.

특히, S-클래스는 메르세데스-벤츠 기술력의 정수로 다양한 혁신 기술들을 새롭게 선보이며 메르세데스-벤츠의 혁신과 나아갈 미래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상징적 모델로 자리잡았고, 메르세데스-벤츠는 3세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인 더 뉴 S 560 e를 새롭게 출시하며 다시 한 번 혁신을 선도하고자 한다.

강인한 성능을 자랑하는 하이브리드 구동 시스템이 효율적인 주행 지원
더 뉴 S 560 e의 하이브리드 구동 시스템은 367마력의 V6 가솔린 엔진에 122마력의 전기 출력을 추가적으로 지원해 더욱 강인한 성능을 자랑한다. 리튬이온 배터리의 용량은 대폭 늘어나 순수 전기 모드 기준 주행 가능 거리가 최대 31km(국내기준/유럽기준 50km)에 이른다. 

더 뉴 S 560 e는 운전자에게 취향과 주행 조건에 따라 선택이 가능한 ‘하이브리드(Hybrid)’, ‘E-모드(E-Mode)’, ‘E-세이브(E-Save)’, ‘충전(Charge)’ 네 가지 드라이빙 모드의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시스템과 다섯 가지의 주행 프로그램이라는 다양한 조합을 제공한다. 운전자는 전기 모터와 엔진을 함께 사용할지, 가솔린 엔진만으로 주행할지 등 드라이빙 모드를 원하는 대로 선택할 수 있다. 

하이브리드(Hybrid)주행 상황 및 도로 조건에 따른 최적의 연료 효율을 위해 구현되며, 전기 모드와 급가속 기능 및 회생 제동과 같은 모든 하이브리드 기능의 사용이 가능하다.
E-모드(E-Mode)전기 모터로만 주행하는 순수 전기 주행 모드로, 배터리가 방전될 때까지 가솔린 엔진을 사용하지 않고 순수 전기만으로 주행하며, 사운드 제너레이터를 통해 가상의 엔진 사운드를 외부로 전달한다.
E-세이브(E-Save)전기 절약 모드로, 전기 모터만을 사용하는 주행 상황에 대비해 전기 모드의 사용을 제한하고 가솔린 엔진만으로 주행하며, 배터리의 충전량을 일정 수준으로 유지시킨다.
충전(Charge)전기 주행 또는 사전 온도 조절 시스템 사용을 위해 주행 또는 정차 중에 배터리를 충전하며, 전기 모터 사용은 불가능하다. E-세이브 모드로 주행하는 경우, 파워트레인 시스템은 내연 기관을 최소한으로 가동하고, 현재의 이동 경로에서 배터리 전력을 최적으로 분배하도록 지원한다. 뿐만 아니라 엔진 작동이 필요할 경우를 진동 신호로 알려주는 햅틱 액셀러레이터 페달(Haptic Accelerator Pedal)이 장착돼 보다 효율적인 주행을 돕는다. 

더 커진 용량과 작아진 크기로 업그레이드 된 고효율 배터리 시스템
더 뉴 S 560 e에는 다임러 그룹의 자회사인 도이치 어큐모티브(Deutsche ACCUMOTIVE)에서 생산한 고효율 배터리 시스템이 탑재됐다. 7.4kW 용량의 수냉식 온보드 충전기는 메르세데스-벤츠 월박스 기준 배터리를 10%에서 100%까지 약 1.5시간 내에 충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기존 가정용 전원 소켓에서는 6시간 정도면 동일한 양을 충전할 수 있다. 또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탑재된 리튬이온 배터리에 대해 8년 혹은 16만 km 주행거리(선도래 기준)까지 보증 서비스를 제공한다.

뛰어난 공조 장치를 통해 탑승객의 편안함 향상시켜
더 뉴S 560 e는 뛰어난 공조 장치를 갖춰 탑승객의 편안함을 배가시켰다. 고전압 온보드 전기 시스템이 파워트레인 부품 및 회생제동 시스템의 진공 펌프뿐만 아니라 전기 냉각 컴프레서와 고전압 난방 부스터까지 지원한다. 더 뉴 S 560 e의 공조 장치는 엔진을 꺼놔도 작동하는 덕분에 여름은 물론 겨울에도 배터리를 통해 하차 전 설정 된 온도로 공조기(에어컨/히터)를 작동할 수 있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2018년 GLC 350 e 4MATIC으로 친환경 시장에 본격 출사표를 던진데 이어, 올해를 ‘EQ의 해(The Year of EQ)’로 삼고 EQ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 ‘더 뉴 EQC(The new EQC)’ 등 다양한 친환경차 모델을 선보였다. 특히, 올해 C-클래스 기반의 ‘C 350 e(C 350 e)’, 베스트셀링 E-클래스 기반의 ‘E 300 e 익스클루시브(E 300 e EXCLUSIVE)’를 국내 시장에 선보인데 이어 이번 ‘더 뉴 S 560 e’ 출시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세단 세그먼트에서 다채로운 라인업을 구축했다. 더 뉴 S 560 e의 가격은 부가세를 포함해 2억 2백만 원으로 주요 제원은 아래와 같으며, 고객 인도는 2020년 1월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