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쉐린코리아, SUV 전용 타이어 ‘미쉐린 프라이머시 SUV’ 출시

부품

미쉐린코리아(대표 이주행)가 뛰어난 안전성과 정숙성에 초점을 둔 SUV 전용 사계절 타이어 ‘미쉐린 프라이머시 SUV(MICHELIN Primacy SUV)’를 국내 출시했다.

‘미쉐린 프라이머시 SUV’는 최고의 안전을 제공하기 위해 미쉐린의 혁신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된 SUV 전용 타이어다. 극한의 도로상황 및 기상조건 하에 혹독한 테스트를 거쳤으며, 그 결과 타이어의 수명 및 연료 효율성을 보장하면서도 높은 안전성과 정숙성을 모두 만족시킨다.

‘미쉐린 프라이머시 SUV’ 신제품은 젖은 노면 및 마른 노면의 제동력과 젖은 노면에서의 코너링 시 안전성을 크게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기존 사계절 온로드 SUV 전용 제품인 ‘미쉐린 래티튜드 투어 HP(MICHELIN Latitude Tour HP)’ 대비 젖은 노면에서 제동 거리는 1.5m, 마른 노면에서의 제동거리는 1.6m 줄였으며, 젖은 노면에서의 그립력은 6% 향상시켰다.

‘미쉐린 프라이머시 SUV’는 타 차종 대비 중량이 무거운 중대형 SUV의 높은 하중에도 안전한 운행이 가능하도록 타이어의 뼈대인 케이싱 벨트를 두 겹의 고강도 소재로 설계해 내구성을 높였다.

트레드에는 스태빌리 그립(Stabili Grip) 기술을 적용하여 블록 간 변형을 최소화했다. 이는 마른노면에서 안정된 접지를 가능하게 함과 동시에 빗길에서는 수막현상을 차단하고 높은 배수성능을 제공하여 빗길에서도 높은 제동력과 핸들링 성능을 발휘할 수 있게 한다.

안전성과 더불어 편안하고 정숙한 승차감을 구현하기 위한 기술도 더했다. 타이어 트레드 블록은 안전 성능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하지만, 이로 인해 더욱 많은 소음을 발생시킬 수도 있다. 미쉐린은 트레드 블록을 더 넓게 디자인하고, 이들의 배열을 최적화한 설계로 소음 발생을 최소화했다. 여기에 주행 시 충격 흡수와 진동 감소가 뛰어난 첨단 소재의 컴파운드를 적용해 노면에 유연하게 접지 될 수 있도록 해 조용하면서도 부드러운 승차감을 제공한다.

미쉐린 관계자는 “차체 크기가 크고 무거운 SUV는 세단 및 기타 차종과는 다른 주행 특성을 지니고 특히 젖은 노면에서 안정성이 더 요구되기 때문에 그만큼 타이어의 안전성이 더욱 중시된다”라며, “SUV 시장이 점점 커지고 있는 상황 속에서 가족들을 지켜주는 안전성과 편안함을 모두 겸비한 미쉐린 프라이머시 SUV가 소비자들의 니즈를 충족시킬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미쉐린 프라이머시 SUV’는 17인치부터 20인치까지 총 11개 사이즈로 국내 출시되며, 현재 미쉐린 서비스 센터와 일반 대리점에서 구매 가능하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