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파사트, 글로벌 누적 생산 3천만대

해외 뉴스

폭스바겐 파사트의 누적 생산 대수가 3천만 대를 돌파했다. 중형차 중에서는 처음이며, 3천만 번째 파사트는 GTE 바리안트였다.

폭스바겐은 각 대륙 별로 다양한 버전의 파사트를 제공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8세대 유럽형 모델은 올해 초 새로운 기술이 탑재된 세단(saloon)과 바리안트(variant) 모델로 출시될 예정이다. 폭스바겐의 IQ. 드라이브 (IQ.DRIVE) 시스템 중 하나인 ‘트래블 어시스트(Travel Assist)’ 기술 덕분에 파사트는 운전자가 원할 경우 어느 속도에서든(0~210km/h) 부분적인 자율주행이 가능한 최초의 폭스바겐 차량이 되었다. 이 새로운 모델에는 카메라에 의해 제어되는 인터랙티브 빔인 ‘IQ.라이트-LED 매트릭스 헤드라이트’와 지속적인 온라인 액세스가 가능한 MIB3인포테인먼트 모듈 애플리케이션이 포함되어 있다. 

3천만 번째 생산 모델이기도 한 파사트GTE는 해당 모델 라인업 내에서도 특히 중요한 역할을 한다. 출시를 앞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로 향후에 전기만으로 주행할 수 있는 거리의 범위를 상당한 수준으로 제공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이 새로운 Passat GTE (160kW / 218PS 시스템 출력) 모델은 현재 WLTP 사이클로 측정 시 55 km(NEDC 기준, 70km²)의 주행이 가능하며, 2021 년부터 신차에 적용될 예정인 유로 6d (Euro 6d) 배출가스 기준에 따라 설정된 한계치를 이미 달성했다.

폭스바겐은 “새 폭스바겐 시대의 시작”이라는 모토 아래, 1973년 5월 14일 독일 볼프스부르크 공장에서 첫 번째 파사트 생산을 시작했다. 해당 모델은 수냉식 엔진, 전륜 구동 및 초현대식 스틸 섀시가 포함된 완전히 새로운 패밀리카의 등장을 알렸다. 파사트는 VW 1600 (공랙식 후륜 구동의 후방 엔진을 장착한 타입3)을 계승한 중형 세그먼트 모델이다. 지금으로부터 46 년 전 5월, 볼프스부르크의 그 어느 누구도 파사트가 폭스바겐의 상징적인 모델인 비틀(2,150 만대)의 판매량을 넘어, 3 천만 대 이상 판매될 것이라고 예상하지 못했다. 하지만 파사트는 골프 (3,500 만대) 및 비틀과 함께, 현재까지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폭스바겐 모델 중 하나가 되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