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라렌 765LT 글로벌 데뷔

해외 뉴스

맥라렌(공식 수입원: 기흥인터내셔널 맥라렌 서울)은 영국 현지 시각 3일 오전, 6번째 롱테일 모델인 ‘맥라렌 765LT’를 맥라렌 테크놀로지 센터(McLaren Technology Centre, MTC)에서 공개했다. 공개 행사는 맥라렌 모터쇼라는 이름으로 전세계 스트리밍 생중계도 병행했다.

맥라렌은 765LT를 롱테일 스토리의 새로운 챕터이자 롱테일 DNA를 완벽하게 구현한 역대 최고라고 평가했다. 강력한 성능의 시각화도 구현했다. 특수 이중 유리로 덮인 엔진룸은 차량 밖에서도 엔진을 직접 볼 수 있어 765PS의 강력한 성능을 시각적으로도 느낄 수 있다.

이밖에 롱테일을 뜻하는 ‘LT’ 뱃지를 계승한 765LT는 강력한 성능, 카본 파이버 모노케이지 II 섀시로 대표되는 경량화, 한층 진보된 에어로다이내믹 디자인, 전세계 765대 한정 생산의 희소가치를 모두 갖춰 맥라렌 LT 혈통을 이어간다.

765LT의 강력한 성능과 응답성은 역대 롱테일 모델 중에서도 가장 발전한 최신 모델이다. 파워트레인은 4.0리터 V8 트윈터보 엔진과 7단 듀얼 클러치 SSG 변속기가 탑재됐다. LT 전용으로 업그레이드를 마친 맥라렌 M840T 엔진은 F1기술을 이식해 단조 알루미늄 피스톤 및 3겹의 헤드 가스캣 밸브 트레인이 적용됐으며 파워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카본 코팅으로 마무리했다.

연료 및 오일 펌프의 흐름을 최적화 한 엔진 관리 시스템은 800Nm에 달하는 최대 토크의 전달력과 스로틀 반응성을 높였다. 7단 듀얼 클러치 SSG 트랜스미션은 가속 성능에 초점을 맞춰 응답성이 높아졌다. 720S와 비교해 가속 시 응답성은 15% 빨라져 2.8초만에 100km/h에 도달하며 200km/h는 7.2초만에 넘어선다. 

맥라렌의 경량화에 대한 집념과 철학 역시 확인할 수 있다. 차체 경량화는 관성을 줄여주며 이에 따라 가속 성능, 브레이킹 능력, 스티어링 반응성은 극대화된다. 카본 파이버 소재를 차체 및 섀시, 다양한 부품에 적용했으며 720S 쿠페와 비교해 약 80kg에 달하는 경량화에 성공했다. 특히 슈퍼카의 성능을 설명할 때 중요한 수치인 무게 대비 출력비는 톤당 622마력에 달한다. 이러한 기술의 진보를 통해 765LT는 드라이버와 차량의 완벽한 교감을 만들어냈다.

역대 가장 강력한 맥라렌 LT 모델이라는 수식어는 웅장하면서 유려해진 디자인과 함께 향상된 에어로다이내믹 성능 개선으로 이어진다. 도어 블레이드와 더 커진 리어 디퓨저는 720S 대비 25% 향상된 다운포스를 생성한다. 다른 맥라렌 모델보다 5mm 낮은 위치에 자리잡은 프런트 스플리터는 다운포스를 높여주는 효과와 함께 강렬한 인상까지 완성한다. 720S와 비교해 앞쪽 프론트 스플리터와 범퍼가 48mm길어졌으며, 뒤쪽의 롱테일 액티브 리어 윙 역시 9mm길어졌다. 모두 카본 파이버로 구성됐다. 베이스 모델 대비 전장은 57mm 길어져 성능과 함께 맥라렌 LT 모델 고유의 디자인 특성 역시 완벽하게 구현했다.

765LT의 카본 파이버 모노케이지 II 섀시는 전자식으로 유압을 제어하는 맥라렌 고유의 스티어링 및 서스펜션 시스템과 결합돼 최상의 주행 능력을 발휘한다. 특히 맥라렌이 자랑하는 프로액티브 섀시 컨트롤 II(Proactive Chassis Control II, PCC II)은 얼티밋 시리즈의 맥라렌 세나와 스피드테일에서 선보였던 시스템 알로리즘을 765LT에 최적화시켜 정밀한 제어와 반응성을 가능하게 했다.

슈퍼카에 있어 중요한 안전 장치인 브레이크에도 새로운 기술을 접목했다. 맥라렌 최신의 카본 세라믹 디스크가 적용됐으며 맥라렌 세나와 동일한 캘리퍼를 결합시켜 강력한 제동력을 제공한다. F1에서 도입한 냉각 시스템도 765LT에 최초로 탑재됐다. 차량 전면에서 유입된 공기를 앞 바퀴에 직접 전달해 브레이크 패드의 열기를 50도 정도 냉각시킨다. 결과적으로 브레이크 성능을 최상의 상태로 유지시키며 잦은 브레이크 사용이 필요한 고속 주행과 트랙 주행에서 성능을 입증한다.

맥라렌은 765LT에 적용되는 모든 카본 파이버 부품을 맥라렌의 카본 파이버 기술력의 역사와 척도를 상징하는 두번째 프로덕션 센터인 맥라렌 컴포지트 테크놀로지 센터(McLaren Composites Technology Centre, MCTC)에서 생산한다. 지난 2019년 완공된 시설로 맥라렌이 생산하는 로드카에 적용된 첫번째 사례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