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벤츠, 2019 제네바 모터쇼에서 컨셉트 EQV와 GLC 부분 변경 모델 공개

해외 뉴스

메르세데스-벤츠는 올해의 제네바 모터쇼에서 컨셉트 EQV(Concept EQV)와 GLC 부분 변경 가은 다양한 모델을 공개한다.

컨셉트 EQV는 프리미엄 세그먼트 내에서는 세계 최초로 순수 전기 배터리로 구동되는 다목적차량이다. ‘컨셉트 EQV’는 뛰어난 퍼포먼스 및 기능성과 더불어 아름다운 디자인과 무공해 주행을 결합했으며, 곧 양산화될 계획이다.

새로운 GLC는 기존의 넉넉한 공간, 실용성, 편안함을 자랑하는 동시에 뛰어난 온∙오프로드 주행 성능을 갖췄다. 더욱 와이드하고, 스포티한 모습과 더불어 새로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Mercedes-Benz User Experience)[1]와 제스쳐 컨트롤, 한층 업그레이드된 혁신적인 주행 보조 시스템을 갖춘 ‘GLC’는 프리미엄 미드 사이즈 SUV의 명성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미래 전망을 제시할 2종의 쇼카도 세계 최초로 공개된다. 2019/20 시즌을 시작으로 국제자동차연맹(Federation Internationale de l’Automobile, FIA)이 개최하는 전기차 포뮬러 경주대회 ABB FIA 포뮬러 E 챔피언십(ABB FIA Formula E Championship)에 출전하는 메르세데스-벤츠 EQ 포뮬러 E(Mercedes-Benz EQ Formula E) 팀은 향후 경기에서 활약할 ‘포뮬러 E 쇼카’를 선보였다. ‘포뮬러 E 쇼카’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전기차 브랜드인 EQ 아래 배터리와 모터만을 이용해 움직이는 전기차 고성능 전기차를 입증하는 이상적인 플랫폼이다.

이와 함께 공개될 ‘스마트 포이즈+(smart forease+)’는 스마트 브랜드의 진보적인 디자인과 더불어 통합 모빌리티 패키지 ‘레디 투(ready to)’의 최신 개발 서비스를 가장 잘 보여주는 쇼카다. ‘레디 투’는 도심에서의 삶을 보다 용이하게 만들어 줄 차량 공유 서비스로, 불특정 다수가 아닌 고객 한명만을 위한 전용 카셰어링(carsharing), 택배 등 8개 이상의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