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전기차 보조금 대폭 축소, 배터리 충전 인프라에 투자

중국

중국 정부는 올해부터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의 보조금을 대폭 축소하고, 2020년까지 보조금 제도를 철폐할 목적으로 지방 정부의 보조금 역시 모두 중단하도록 결정했다.

중국 정부는 앞으로 1회 충전 시 250km 미만 주행거리 전기차에 대해서는 보조금을 아예 지급하지 않는다. 지난해까지는 150㎞ 이상 주행 거리를 가진 전기차도 1만5천 위안의 보조금을 받을 수 있었다. 올해부터 보조금 지급 기본 요건을 더욱 높인 것이다.

올해도 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 250km 이상의 주행거리를 가진 전기차는 지원되는 보조금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주행거리 250~400km의 전기차는 1만 8천 위안, 400km 이상에 대해서는 2만 5천 위안 보조금을 지급한다. 지난해 중국은 주행거리 250~300㎞는 3만 4천 위안, 300~400km 이상은 4만 5천 위안의 보조금을 지급했다. 300~400km 미만의 주행거리를 가진 전기차의 경우는 무려 2만 7천 위안, 무려 60%가 감소한 셈이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자동차에 대한 보조금도 기존 2만 2천 위안에서 1만 위안으로 삭감됐다. 또한 전기 또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버스와 트럭에 대한 보조금 역시 50% 줄였다.

이제 중국은 전기차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자동차 보조금 지급을 중단하고 차량용 배터리 충전소 건설에 예산을 사용한다는 방침이다.

그동안 중국은 높은 보조금 정책을 펼쳐 중국에서 전기차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자동차의 판매는 수년간 강세를 보였다. 올해 2월까지의 중국의 전기차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판매 대수는 14만8천 대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거의 두 배가 증가했다. 2018년 판매 대수는 전년 대비 62 % 증가한 126만 대였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